[2020.06.24] 외로움을 쓰는 것은 결국 나와 가까워지는 과정이다